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평양 갔다 온 손흥민, 이번엔 쉬어 가나…"왓포드전 휴식 가능성"
2019년 10월 19일 오전 10: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A매치를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간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주말 출격을 대기한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왓포드와 홈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의 시즌 초반 상황은 좋지 않다. 8라운드까지 3승2무3패, 승점 11점으로 리그 9위에 그치고 있다. 특히 최근 경기였던 브라이튼 원정에서 0-3으로 완패하며 분위기가 처져 있다.

[사진=뉴시스]


토트넘은 왓포드전에서 해리 케인(26·잉글랜드), 손흥민 등 베스트 멤버를 가동해 승점 3점 확보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손흥민의 몸 상태가 변수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스리랑카, 15일 북한과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2경기를 모두 뛰었다.

특히 평양에서 북한전을 치른 뒤 지난 17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돌아와 곧바로 다시 영국으로 향하는 힘든 일정을 소화했다. 장거리 이동과 시차 적응을 고려할 때 정상적인 컨디션으로 왓포드전을 준비하는 건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영국 언론 '풋볼런던은' 손흥민의 왓포드전 휴식을 전망했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최전방에 설 유력한 후보다. 하지만 체력적인 부담이 있다"며 "이동 거리가 많았던 만큼 포체티노 감독이 휴식을 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