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자동차
[정구민의 톺아보기] IAA 2019, 주요 컨셉카는 어떤 의미를 담았을까
정구민 국민대 교수의 'IAA 2019' 참관기
2019년 09월 14일 오후 12:5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는 주요 회사들의 다양한 컨셉카가 전시되었다. 미래 기술의 진화 방향성과 더 나은 사용자 사용성에 대한 고민을 담고 있는 컨셉카들은 앞으로의 진화에 많은 참고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회의 주요 컨셉카들은 대부분 순수 전기차이며, 조만간 양산을 고려한 차량이다. 전기차와 사용자 사용성이 강조되는 최근의 흐름을 읽어 볼 수 있다. 여기에 컨셉카가 주는 미래 진화 방향도 엿 볼 수 있다.

스마트홈 생활 공간을 옮겨 온 스마트카(현대 45), 주변과 소통하는 전기차(벤츠 EQS), 드론과 상호작용하는 오프로드 자율주행차(아우디 아이트레일) 등 컨셉카가 주는 다양한 철학도 읽어 볼 수 있다.

◆ 실내 사용성과 대각선을 강조한 디자인, 현대 45 컨셉카

현대 45는 1974년 현대 포니 쿠페를 현대적인 감각과 사용성으로 재해석한 컨셉카이다. 45는 45년 후인 2019년과 포니 쿠페의 45도 대각선을 동시에 상징한다. 45에서는 특히 거실에 의자를 배치한 것과 같은 생활 공간으로의 디자인이 강조된다.

지난 CES 2019에서 발표된 새로운 전기차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으로 설계되었다. E-GMP 플랫폼 위에 거실과 비슷한 생활 공간으로 실내를 꾸몄으며, 운전석의 넓은 디스플레이도 다양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편리하게 제공해 줄 수 있게 한다. 이번 모터쇼의 좋은 반응으로 향후 양산도 고려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내 공간 사용성이 강조되는 현대 45 [사진 정구민]


◆ 벤츠 EQ 최초의 세단형 컨셉카, 벤츠 비전 EQS

벤츠의 비전 EQS는 전기차 브랜드 EQ 시리즈 최초의 세단형 컨셉카이다. 지난 2016 파리모터쇼에서 EQ 시리즈를 처음 발표한 벤츠는 2018년 EQ 400을 최초로 양산한 바 있다. 비전 EQS는 EQ 시리즈의 디자인 철학을 계승하면서, 전기차 기술적으로도 발전된 모습을 보여 주었다. 1회 충전거리는 700km이며 향후 자율주행 레벨 3를 지원할 예정이다.

비전 EQS는 주변과 소통하는 차량으로도 의미가 있다. 360도 전체에서 빛이 나오도록 둘러싼 라이트벨트, LED 매트릭스 그릴, 디지털 라이트 헤드램프는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와의 상호작용도 지원한다.

주변과 소통하는 벤츠 비전 EQS [사진 정구민]


◆ 오프로드 자율주행을 위한 아우디 아이트레일

아우디는 지난 IAA 2017에서 자율주행 4단계 컨셉카인 아이콘(AI:CON)을 전시하기도 했었다. 이후 아이 시리즈는 도로를 달리는 아이레이스(AI:RACE), 도심형 컨셉카인 아이미(AI:ME) 등으로 진화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오프로드를 달릴 수 있는 자율주행 컨셉카인 아이트레일(AI:TRAIL)을 선보였다. 도로를 달리던 기존 자율주행차와 달리 오프로드에서의 성능을 강조했다.

아이트레일에서는 사용자가 자연을 더 즐길 수 있도록 유리 적용이 크게 늘어났다. 또한, 드론 사용성도 특징이다. 지붕에 있는 5개의 드론이 야간 주행 시에 도로를 밝혀 줄 수 있다. 아우디 측은 자율주행 측면에서는 비포장 도로에서 레벨 3, 일반 도로에서 레벨 4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론과 함께하는 오프로드 자율주행차 [사진 정구민]


◆ 수소 전기 컨셉카, BMW i 하이드로젠 컨셉카

BMW는 토요타와 협력하여 새로운 수소전기 컨셉카인 BMW I 하이드로젠을 선보였다. 실제로 프레스 컨퍼런스에는 일본 업계 관계자들이 많이 참석하기도 했다. 수소전기차 충전소 확충에는 벤츠와 BMW가 협력하고 있다.

현재 수소전기차 충전소를 위한 H2 모빌리티에는 벤츠, BMW, 현대, 토요타 등 주요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BMW는 탄소 중립 정책에 수소전기차가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BMW는 2022년에 차세대 수소연료전지를 장착한 BMW X5 기반의 차량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BMW 수소 연료 전기 컨셉카 [사진 정구민]


◆ 새로운 세단형 전기차 시리즈를 위한 BMW 컨셉 4

BMW 컨셉 4는 전기차 모델, 유려한 디자인 등 여러 측면에서 벤츠 EQS와 닮아 있다. BMW 컨셉 4는 앞으로 새로운 세단형 전기차 모델의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컨셉 4는 앞으로 2021년 i4 시리즈로 출시될 예정이다. 컨셉 4 자체는 순수 전기차이지만, i4 시리즈는 PHEV 등 다른 파워트레인도 장착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BMW 'Concept 4' [사진 정구민]


◆ 다양한 진화 방향을 엿 볼 수 있는 컨셉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의 다양한 컨셉카들은 전기차, 자율주행, 실내 사용성 등 여러 측면의 미래 진화 방향에 대한 시사점을 던져 주었다. 스마트홈 생활 공간을 옮겨 온 스마트카(현대 45), 주변과 소통하는 전기차(벤츠 EQS), 드론과 상호작용하는 오프로드 자율주행차(아우디 아이트레일) 등에서 기술적인 진화 방향도 파악해 볼 수 있다.

벤츠 EQS, BMW 컨셉 4와 i 하이드로젠은 상용화를 염두에 둔 컨셉카로 조만간 시장에서 만나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 45도 이번 전시회의 좋은 반응으로 상용화도 고려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이들 컨셉카가 보여 줄 미래 스마트카의 사용성이 기대된다.

◇ 정구민 교수는?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는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엠텔의 창업멤버였고, 이후 SK텔레콤에서도 근무하는 등 업계와 학계를 두루 거친 전문가다. 현재 국가기술표준원 자동차전기전자및통신전문위원회 위원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IT와 자동차융합연구회 위원장, 유비벨록스㈜ 사외이사, ㈜휴맥스 사외이사, 한국멀티미디어학회 부회장, 대한전기학회 정보 및 제어부문회 이사, 한국정보전자통신기술학회 이사, 한국통신학회 이사를 맡고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