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난무하는 인종차별…'PK 실축' 포그바, 소셜미디어 수난
2019년 08월 21일 오전 10:2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간판스타 폴 포그바가 인종차별성 비난에 시달리고 있다.

포그바는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전에서 결정적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후반 24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섰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결국 맨유는 1-1로 비기며 승점 1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뉴시스]


그러자 일부 극성팬들이 들고 일어났다. 이들은 포그바의 소셜미디어에 인종차별성 욕설 등 악의적인 댓글을 달며 비난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맨유가 개입하기 시작했다. 맨유 구단은 "포그바를 겨냥한 인종차별에 혐오감을 느낀다. 인종차별성 글을 올린 사람들이 우리 위대한 클럽의 가치를 대변하지는 않는다"면서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그바의 맨유 동료들도 지원에 나섰다. 21일 ESPN에 따르면 공격수 마커스 래시포드는 "포그바는 맨유 가족의 일원이다. 그를 공격하는 건 우리 모두를 공격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

새로 영입한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는 "소셜미디어 계정에 여권 또는 운전면허로 본인 확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 그래야 한심한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을 괴롭히기 위해 수많은 계정을 만드는 걸 막을 수 있다"고 목청을 높였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