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韓 조선, 7월 전세계 발주량 절반 수주…5월 이후 줄곧 1위
전년 대비 발주량 감소한 가운데 韓만 유일하게 수주잔량 늘어
2019년 08월 13일 오전 09: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달 전세계 발주량 중 절반을 수주하면서 지난 5월 이후 3개월 연속 1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조선업계가 7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55만CGT(25척) 중 절반(27만CGT, 10척) 가까이 수주하며 중국(20만CGT, 11척)을 제치고 3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3만CGT(1척)를 수주하며 뒤를 이었다.

국내 주요 조선사들이 건조한 선박 모습 [사진=각사]


선종별로는 작년 대비 S-Max, A-Max급 유조선 발주는 51%(64만CGT→97만CGT) 증가했으나, 140K㎥급 이상 LNG선은 30%(293만CGT→206만CGT), 1만2천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은 50%(114만CGT→57만CGT) 감소했다.

국내 조선업계의 누계 수주실적은 중국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하고 있다. 올해 7월까지 누계 수주실적은 중국이 474만CGT(197척) 40%, 한국 374만CGT(92척) 32%, 일본 145만CGT(78척) 12%, 이탈리아 114만CGT(15척) 10% 순으로 한국 조선업계는 2위를 기록했다.

누적 수주량에서도 한국은 4월 한때 1위 중국과 17%p까지 차이가 벌어졌으나 지난달 중국 474만CGT(40%), 한국 374만CGT(32%)로 8%p 가까이 격차를 좁히며 2위를 기록 중이다.

수주잔량도 중국에 이어 2위를 기록했지만, 작년과 비교해 우리나라만 유일하게 증가했다. 7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지난달 대비 225만CGT(3%↓) 감소한 7천727만CGT를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천795만CGT(36%)을 기록하며 1위를, 한국 2천31만CGT(26%), 일본 1천365만CGT(18%) 순을 기록했다.

중국과 일본은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280만CGT(9%↓), △428만CGT(24%↓)로 크게 감소한 반면 한국은 47만CGT(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선가추이는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1포인트를 거뒀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선과 유조선(VLCC)은 가격변동 없이 각각 1억 8천550만 달러, 9천250만 달러를 기록했다.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 2만~2만2천TEU)은 각각 50만 달러 상승한 1억1천150만달러, 1억4천650만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