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조국 소용돌이' 속으로 빨려드는 정치권
野 "국가 전복 조직 몸담았던 사람" vs 與 "검찰개혁 적임자"
2019년 08월 12일 오후 12: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정치권의 핵으로 급부상했다. 야당은 조 후보자 지명과 동시에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총공세에 돌입했고, 여당이 엄호하는 등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게 말이 되는 이야기냐"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또 이명박 정부 시절 권재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했을 때 민주당이 '군사독재 시절에도 못했던 일'이라고 비판했던 점을 상기하며 "이 정권이 이러고도 민주주의를 이야기할 자격이 있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황 대표는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 임무 가운데 가장 큰 임무인 인사 검증에 실패했고, 본연의 업무는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SNS 정치로 국론분열에 앞장섰다"며 "문 대통령이 국회를 무시하고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들이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을 하는 동안 인사 검증 실패로 중도 사퇴한 공직자가 10명이 넘는다"고 지적했고,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조 후보자는 청문회까지 가선 안 되고 갈 필요도 없다"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조 후보자는 논문 표절이나 인사 실패보다 훨씬 더 크고 중요한 잘못을 저지르고 있는데 그것은 바로 그가 행한 국민 분열"이라며 "자신과 이념이 다른 사람들을 포용하지 않고 갈라치고 배제하는 조 후보자에게 과연 엄정하고 공정한 법치행정을 기대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면 오직 국민을 갈라쳐 선거에 이길 궁리만 할 것에 대해 국민들이 두려워하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통합을 위해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누구는 절대 안 된다'는 시각으로 임하는 한국당 등 일부 야당의 태도는 국민의 시각과 동떨어져 있다"며 "법치주의 종언, 좌파 독재, 신독재 완성, 검찰 도구화라면서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논리는 막무가내"라고 응수했다.

이 원내대표는 "과거의 낡은 권력기관에서 새로운 국민의 기관으로 거듭나라는 사법개혁에 대한 국민의 명령은 분명하다"면서 "당리당략을 떠나 오직 국민의 눈으로 청문회가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는 검찰개혁 전문가이고 민정수석 당시에도 검찰개혁을 주도해 온 인물로 검찰개혁의 적임자"라며 "납득하기 어려운 비난을 퍼붓기 보다는 청문회를 통해 지명된 인물이 주어진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지 살피는 데 뜻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정소희 기자 ss082@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