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어르신 눈높이 스마트폰 교육"…SKT 시니어 강사 뜬다
5G 시대 정보격차 해소 효과 '톡톡'
2019년 08월 12일 오전 10:3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서울 대림동 소재 SK텔레콤 T월드 매장 한편에선 70~80대 어르신들이 모여 스마트폰 이용법 수업에 집중하고 있다. 이날 어르신들 앞에 강사로 나선 이는 81세 안정필 할머니(서울 대림동) 올해 초 이곳에서 스마트폰 교육을 처음 받은 뒤, 지난 7월에 1달간 보조강사로 활동하며 강의준비와 교수법 등을 익히고 8월부턴 시니어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안정필 할머니는 “내 스스로가 유익하다고 느꼈던 지식을 다른 분들에게 전파하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며 “교육 시간엔 수강생들과 함께하며 삶의 활력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강사로 나선 안정필 할머니(81세, 빨간색 상의)가 서울 대림동 소재 SK텔레콤 T월드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법을 강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SK텔레콤 T월드 매장에 7명의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가 떴다.

SK텔레콤이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선보였던 ‘알기쉬운 스마트폰 교실’에서 우수 수강자 중 7명이 교육 과정을 거쳐 이번에 '스마트폰 시니어 강사'로 변신한 것.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지난해 말부터 운영 중인 어르신 대상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에서 우수 수강자를 선발, 교육을 거쳐 스마트폰 강사(보조강사)로 활동하는 '다시, 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발된 ‘시니어 강사’ 7명의 평균 나이는 69.7세로, 이들이 근무하는 매장은 서울 영등포구를 비롯해 부산 양산시∙대구 북구∙광주 북구∙천안시∙전주시 등에 있는 총 6개다.

'시니어 강사'에 대해 어르신들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수강자들과 같은 눈높이를 갖고 있어 설명이 쉽고, 강의를 듣는 어르신들도 궁금한 점을 부담 없이 물어볼 수 있어 교육 효과가 크다는 평가다.

수강생들은 "매장 직원 선생님이 알려주는 속도나 말은 따라가기 어려울 때가 있는데, 시니어 강사는 우리가 따라하기 쉽게 천천히 설명해주니 좋다"라며 눈높이 교육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시니어 강사들은 소정의 강사 활동비를 지급받아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수강생은 60대 이상 어르신이 76%를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많이 사용하는 SNS∙금융∙생활편의 등 어플리케이션 사용법을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 수강생도 있다.

'스마트폰 교실'에서는 스마트폰의 배경화면이나 벨소리 설정, 사진찍기 등 기초 기능부터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네이버 밴드 등 SNS나 유튜브 활용법 등을 강의한다.

어르신들이 매번 은행에 가지 않고도 계좌 잔액 확인∙이체 등을 할 수 있는 금융 애플리케이션과 보이스피싱 예방법, 고속버스∙기차 예매와 같은 교통편의 앱 활용법 등도 알려드리는 등 5G 시대에 정보 격차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스마트폰 교실을 수강한 어르신들에게는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는 인지강화훈련을 쉽고 편하게 도와드리는 챗봇 '뇌건강 지킴이 새미' 서비스 이용권을 무료로 제공 중이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은 어르신 등 스마트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SK텔레콤 매장의 T매니저들이 무료로 스마트폰 활용 방법을 교육하는 사회적 가치 제고 프로그램이다.

지난해말 54개 매장에서 시범 시행한 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확대 시행해 8월 현재 전국 389개 대리점 및 지점 매장에서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수강생이 1만명을 돌파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알기쉬운 스마트폰 교실을 통해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에 적극 나서는 것은 물론 새로운 직업인 시니어 강사 양성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