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황각규 롯데 부회장 "日 유니클로 본사 소통에 오해 있었다"
"악재가 오래 갈 것이라 말할 수 있는 재무 임원은 없어"
2019년 07월 17일 오후 17: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황각규 롯데 부회장이 17일 유니클로 일본 본사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이 지난 11일 있었던 오카자키 타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력 과소 평가 발언을 사과한 것에 대해, 소통의 문제에서 오해가 발생한 것이라며 현재 상황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황 부회장은 17일 오후 4시 50분 경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31층에서 진행된 롯데그룹 유통 BU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 구 사장단회의)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기자와 만나 "(일본 유니클로 본사의 불매운동 폄하 발언은) 소통의 문제로 인해 오해가 발생한 것"이라며 "어떤 재무 임원이 투자자들을 앞에 두고 악재가 오래 갈 것이라고 말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다만 이날 있었던 롯데그룹 유통 BU VCM에서 이 사안에 관련된 추가 지시 사항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황각규 롯데 부회장이 일본 유니클로 본사의 불매운동 폄하에 대해 '오해가 있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이현석기자]


황 부회장의 발언은 오카자키 CFO의 발언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폄하보다는 재무 임원으로서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고 감싸는 것과 함께, 유니클로 본사가 현 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을 전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 날 패스트리테일링은 입장문을 내고 "오카자키 CFO의 문제 발언은 어려운 상황 속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변함없이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뿐이며, 이를 위해 묵묵히 노력하겠다는 취지였다"며 "임원의 발언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