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6월 팀 타율·ERA 1위' SK, 투타 안정 속 더 강해졌다
2019년 06월 24일 오후 16:5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투타의 조화를 바탕으로 단독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SK는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SK는 이날 승리와 함께 두산과의 주말 3연전을 스윕하고 시즌 전적 51승 25패 1무를 기록, 두산을 4게임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 자리를 굳건하게 지켜냈다.

[사진=SK 와이번스]


SK는 이달 들어 투타 모두 뚜렷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6월 팀 타율 2할9푼2리, 팀 평균자책점 2.82로 10개 구단 중 1위를 기록 중이다. 현재까지 치른 6월 20경기에서 14승 6패로 승패 마진 '+8'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승수를 쌓아가고 있다.

특히 타선이 살아난 게 고무적이다. 좀처럼 타선이 터지지 않으면서 'FC 와이번스'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까지 붙었었지만 이달 들어 야수들의 타격감이 올라왔다. 지난달까지 4.48점이었던 SK의 경기당 평균 득점은 6월 5.39점으로 10개 구단 중 가장 높다.

타선의 핵 최정이 6월에만 타율 4할3푼3리 8홈런 20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른 가운데 정의윤(6월 타율 0.347 2홈런 13타점), 고종욱(6월 타율 0.342 9타점), 한동민(6월 타율 0.319 1홈런 8타점) 등 주축 타자들이 좋은 컨디션을 과시하면서 쉽게 경기를 풀어가고 있다.

시즌 초반 과감하게 단행한 외국인 투수 교체는 신의 한 수가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브룩 다익손을 웨이버 공시한 후 영입한 헨리 소사는 지난 21일 두산전에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올 시즌 2승을 따냈다. 지난 15일 NC 다이노스전 6이닝 무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다.

[사진=SK 와이번스]


소사는 KBO 복귀전이었던 지난 9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4이닝 8실점으로 부진하면서 우려를 샀지만 금세 자신의 구위를 되찾았다. 소사가 특유의 '이닝 이팅' 능력을 유감 없이 발휘하면서 SK의 마운드 운용에도 한층 더 숨통이 트였다.

SK는 이와 함께 일찌감치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에 들어갔다.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는 휴식 차원에서 지난달 15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한 뒤 선발 로테이션을 한차례 거르게 했다. 지난해 여름 도중 슬럼프에 빠졌던 산체스를 배려해 최상의 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 시즌 SK 불펜의 히트 상품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우완 강지광도 지난 16일 NC전 이후 어깨 불편함을 호소한 뒤 곧바로 휴식을 부여했다. MRI 검진결과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았지만 염경엽 SK 감독은 풀타임 첫해를 보내고 있는 강지광이 스스로 몸을 추스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즌 초반 투타의 밸런스가 어긋나며 부침을 겪었던 SK였지만 이제 팀 전력이 정상궤도에 다가섰다. 안정된 투타를 바탕으로 2010년 이후 9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동력을 얻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더운 여름, 대상..
[글로벌 인사이트]농산물 구매 문제..
[글로벌 인사이트]21세기에 다시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