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가요 팝
"활동에 배고파, 음방 1위 목표"…SF9, 섹시하게 돌아왔다(종합)
2019년 06월 17일 오후 17:2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활동에 배고팠다"

SF9이 이번엔 사랑을 쫓는 러너로 변신해 '저돌 섹시'로 여름 가요계를 공략한다. 멤버들의 대중적인 인지도를 끌어올렸고, 'SF9표 섹시 콘셉트'도 자리잡았다. SF9이 음방 1위와 차트인 목표로, 다시 한 번 찬란한 성장을 예고했다. SF9은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새 미니앨범 'RPM'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지난 2월 '예뻐지지마' 이후 4개월 만의 앨범이다.

SF9은 "이번 컴백을 준비하며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고 외모적으로도 변신했다"고 말했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SF9 은 2006년10월 '팡파레'로 데뷔한 보이그룹. FNC엔터테인먼트에서 처음으로 내놓은 남성 댄스 그룹으로 주목 받았다.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 로운, 'SKY캐슬' 찬희 등 멤버들은 다재다능한 매력으로 대중적인 인지도를 부지런히 쌓으며 '대세돌'로 도약했다. 올해 데뷔 후 첫 유럽, 미주 투어를 다녀오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재윤은 "해외 투어를 재미있게 다녀왔다. 파리 공연을 갔을 때 호텔 조식을 먹으러 갔다. 직원 분께서 'SF9 아니냐'고 물었다. 따님이 SF9 팬이라고 알아봐줬다. 정말 해외투어를 잘 왔다고 생각했다.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영빈은 "영어를 잘하는 인성이 덕분에 팬들과 소통하며 좋은 시간 보냈다"고 말했다.

"아직도 배고프다"는 SF9이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기 위해 '섹시' 콘셉트를 내세웠다.

타이틀곡 'RPM'은 인기 팝스타 크리스 브라운, 저스틴 비버, 제니퍼 로페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프로듀서팀으로 알려진 Tha Aristocrats와 ICONICSOUNDS가 프로듀싱했다. 긴장감이 느껴지는 비트 위로 흘러가는 웅장한 사운드의 전개가 인상적인 곡이다. 심장이 뛰는 모습을 RPM에 비유한 가사가 돋보이며, 너를 향해 끝까지 달려가겠다는 애절함을 엿볼 수 있다. 영빈∙주호∙휘영 등 SF9 래퍼라인과 함께 보컬 태양이 작사에 참여했다.

'RPM'은 SF9의 저돌적이고 강렬한 퍼포먼스가 시선을 끈다. SF9은 감각적인 섹시함에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더했다. SF9은 보다 완벽한 무대를 위해 밤낮없이 노력했으며, 해외 투어 중 비행기에서도 안무를 짰다고.

멤버 로운은 "여러 콘셉트를 했다. 많은 시도를 했는데, '질렀어' 이후 섹시 퍼포먼스의 자리가 잡혔다. 이번에도 이어가면서 저희만의 세련되고 파워풀한 느낌을 잡아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이전에 보여준 섹시와도 느낌이 달라졌다. 인성은 "무겁고 강렬한 섹시다. 이전까지 했던 섹시는 수트를 입고 좋은 음식을 즐기는, 은근한 섹시의 느낌이었다. 지금은 어떠한 작전에 들어가야 하는데 전투복을 입은 것 같은, 강렬한 느낌이 강하다. 이번 앨범에서 더 파워풀하고 강렬한 모습이 포인트인 것 같다. 비장한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섹시 콘셉트를 위한 노력은 묻는 질문에 휘영은 "강렬한 모습을 위해 옆모습, 뒷모습까지 준비했다. 체중 관리와 몸매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영빈은 "살이 많이 빠져 팬들이 걱정할 정도다. 다이어트를 한 건 아니지만 열심히 운동한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다른 그룹과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다른 팀의 섹시에 자극을 받는다. 멤버들이 다인원이고 신체 조건이 큰 편이다.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때 무대를 꽉 채우는 웅장함을 전달할 수 있을 것 같다. 멤버들이 섹시 표정을 잘하기 때문에, 섹시함이 더 배가되는 것 같다"고 답하며 섹시한 표정을 선보이기도.

새 앨범으로 기분 좋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이번 활동 목표로 음악방송 1위와 '차트인'을 꼽으며 "좋은 성적을 갖게 된다면 팬들과 함께 하는 무대를 해보고 싶다"고 했다. 특히 "지난 앨범에 첫 차트인을 했는데, 그 때는 주호가 부상으로 활동을 못했다. 이번에는 주호와 그 기쁨을 누리고 싶다"고 말했다.

로운은 "앨범을 내면서 성적에 대한 부분은 우리가 신경 쓰면 안되는 것이었다. 우리는 선택 받는 입장이다. 매 앨범 녹음, 안무 연습, 의상 등 모든 과정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우리의 마지막 선이라고 생각한다. 선택은 대중들이 하는 것이다. 부담보다 자신감 있기 때문에 맡겨보고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SF9은 이날 오후 6시 미니 7집 'RPM'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