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MLB
시즌 6승 류현진 "원정 승리 오랜만이네요"
2019년 05월 20일 오후 13: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시즌 6승째를 올렸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 있는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호투를 이어갔다. 그는 7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했고 다저스는 신시내티에 8-3으로 이겼다. 그는 승리투수가 됐고 평균자책점도 1.52로 낮췄다.

내셔널리그 다승 부문 공동 1위에 올랐고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낮다. 여기에 신시내티전 승리로 오랜만에 원정 경기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올 시즌 홈 경기에서 5승 무패 평균자책점 1.22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신시내티전 승리로 원정 경기 성적도 1승 1패 평균자책점 2.02가 됐다. 기록만 놓고 보면 홈과 원정을 가리지 않고 자기 공을 제대로 던지는 투수로 자리매김한 셈이다.

류현진에게도 원정 경기 선발승은 오랜만에 찾아온 희소식이다. 그는 이날 신시태니전에 앞서 지난해 9월 29일 AT&T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 승리(6이닝 4피안타 1실점)가 마지막이었다.

238일 만에 다시 한 번 원정 경기 승리를 손에 넣었다. 류현진도 신시내티전이 끝난 뒤 로스앤젤레스 지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와 인터뷰를 통해 "원정 경기에서 승리가 정말 오래만인 것 같다"며 "그래도 선발투수는 홈과 원정을 가리지 않고 잘 던져야한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경기 초반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는 1회말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우전안타를 내준 뒤 볼넷을 허용해 1사 1, 2루로 몰렸다. 지난 시즌까지 다저스에서 한솥밥을 먹은 옛 동료 야시엘 푸이그를 2구째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해 1회말을 마쳤다.

류현진은 "1회에는 구속이 잘 나오지 않아 고전했다"며 "푸이그를 병살타로 유도해 잘 넘어갔고 이후 남은 이닝을 잘 막을 수 있었던 같다"고 얘기했다. 그는 "푸이그의 병살타가 오늘 경기에서 전환점된 것 같다"며 "그때 병살을 잡지 못했다면 어떤 상황이 벌어졌을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그는 함께 배터리를 이룬 러셀 마틴(포수)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류현진은 "1회말 볼배합이 적절했기 때문에 실점 없이 해당 이닝을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마틴도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와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어떤 상황이든 제구력이 잘 흔들리지 않는다"며 "여러 구종을 앞세워 타자가 치기 어려운 코스를 공략한다"고 칭찬했다.

한편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른 점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시즌 초반"이라며 "의미 있는 기록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글로벌 인사이트]경제는 살리고 정..
[닥터박의 생활건강] 피로, 우리 몸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