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증권
[분석] 증권가가 본 韓증시 구조적 악재 '세 가지'
MSCI 韓주식 비중↓·치솟는 원·달러 환율
2019년 05월 16일 오전 10:0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미·중 무역분쟁이 국내 주식시장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악재는 더 남았단 분석이 나온다. 당장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지수(EM) 편입비중 재조정과 높아지는 원·달러 환율은 국내 증시가 넘어야 할 산이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지시간) 발표된 MSCI 반기 리뷰를 토대로 28일 MSCI의 운용자산 편입비중이 재조정되는 리밸런싱이 이뤄진다. 이번 조정에선 신흥국지수(EM)에 중국 A주가 5% 확대 편입된다. 반면 한국 주식 비중은 기존 13.5%에서 13.1%로 축소된다. 이 지수를 추종하는 글로벌 자금의 국내 증시 이탈 가능성이 점쳐지는 배경이다.

미·중 무역분쟁이 국내 주식시장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악재는 더 남았단 분석이 나온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사진=조성우 기자]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마켓 애널리스트는 "중국 A주 비중 확대는 국내 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 요인이 될 것"이라며 "미·중 무역분쟁이 재점화되면서 신흥국 시장으로의 자금 유입이 주춤하고 있는 매크로 상황까지 감안하면 국내시장에 외국인 수급이 미칠 영향을 부정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실제 지난해 MSCI EM 정기변경 후 한 달간 외국인은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6천300억원가량을 순매도했다. ▲소재(5천555억원) ▲산업재(3천767억원) ▲금융(2천152억원) 순으로 순매도가 두드러졌다.

최근 원·달러 환율이 연일 연고점을 경신하는 등 비우호적인 수급 환경도 국내 증시엔 골칫거리다. 앞서 지난 14일 원·달러 환율은 개장과 동시에 1190.00원으로 치솟아 장중 기준 2017년 1월11일(1202.00원) 이후 2년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초 대비로도 6% 이상 올라 다른 신흥국 통화인 아르헨티나 페소, 터키 리라 다음으로 큰 절하율을 보였다.

김 애널리스트는 "이 같은 원화 약세 국면에선 외국인이 빠져나가는 경향이 뚜렷하기 때문에 원·달러 환율 상승은 또 하나의 악재로 작용한다"며 "환율이 현 수준보다 더 오른다면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갈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앞서 유입된 외국인 자금 유형을 들여다보면 리스크는 더 커진다. 김 애널리스트는 "올 들어 유입된 외국인 순매수 주체를 살펴보면 헤지펀드로 추정되는 조세회피지역 자금 유입이 4조1천억원으로 전체 유입액의 57%를 차지한다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헤지펀드 자금은 단기적으로 들어왔다가 나가는 특징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자금이 원·달러 환율이 상승할 때 빠져나가고 하락할 때 들어오고 있다"며 "결국 원·달러 환율 상승이라는 리스크는 헤지펀드 자금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빠져나갈 유인이 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세계 주식시장을 주도하는 미국 증시에서 최근 성장주 주도 장세가 지속되고 있는 점도 국내 증시엔 악재다. 현재 미국 증시는 MAGA(마이크로소프트·애플·알파벳·아마존) 같은 성장주와 기업공개(IPO)를 하는 유니콘 기업이 성장을 이끌고 있는데 국내 증시엔 이러한 상승 동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국내 시장은 시가총액에서 가치주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앞으로 미국에서 성장주 중심 장세가 마무리되고 가치주가 시장 수익률을 웃도는 시장이 온다면 국내 증시에서도 수혜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미국 증시가 계속 성장주 주도로 간다면 한국과 미국의 격차는 커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한수연 기자 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글로벌 인사이트]경기 하락에 일본..
[닥터박의 생활건강] 추석 견과류, 종..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