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한용덕 감독의 극찬 "정은원, 이제 1군 주전이라고 봐야"
2019년 05월 14일 오전 11: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은 지난 3월 스프링캠프를 마칠 때만 하더라도 "잠재력 있는 신진급 선수들의 등장으로 팀의 주전급 뎁스가 한층 강화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화는 실제 캠프 기간 동안 1군-퓨처스 캠프 간 선수 이동으로 선수단에 긴장감을 불어넣은 한편 연습경기에서도 신진급 선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부여해 '주전급 뎁스 강화'에 심혈을 기울였다.

하지만 시즌 시작과 함께 준비했던 계획들이 엉클어졌다. 김민우 등 기대를 모았던 젊은 투수들은 거듭된 부진으로 1군 마운드에서 자취를 감췄다.

[사진=이영훈기자]


야수진은 상황이 더 안 좋다. 주전 유격수 하주석이 십자인대 부상으로 시즌 아웃됐고 내야수 강경학도 어깨 부상으로 인해 2군에서 재활 중이다. 중견수로 포지션 전환과 함께 야심차게 개막을 맞았던 베테랑 정근우도 최근 경기 중 햄스트링 부상을 입으며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야수들의 숫자가 많지 않다.

이 가운데 2년차 정은원만이 뚜렷한 성장세를 보여주며 공수 모두에서 한화의 기둥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정은원은 올 시즌 한화가 치른 40경기에 모두 나와 타율 3할2푼3리 4홈런 26타점 3도루로 맹활약 중이다. 타율, 안타, 타점 모두 팀 내 1위를 기록하는 등 정은원 없는 한화는 상상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 감독은 "정은원이 작년까지 상대하는 투수 유형에 따라 기복이 있었지만 올해는 다르다"며 "슬럼프 없이 꾸준히 자기 페이스대로 타격하고 있다. 이제 1군 주전 선수라고 평가해도 손색이 없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이영훈기자]


한 감독은 지난달 중순 팀이 연패에 빠져 있을 당시에도 젊은 선수들의 더딘 성장세에 안타까운 심경을 밝히면서도 정은원의 성장세에는 만족감을 나타낸 바 있다.

한 감독은 정은원의 올 시즌 가장 큰 발전을 선구안 향상을 꼽았다.

한 감독은 "정은원의 선구안이 1년 사이에 크게 좋아졌다. 투수가 마음먹고 던지는 결정구와 유인구를 잘 치고 잘 참고 있다"며 "정은원을 상대하는 투수들도 힘들 것이다. 선구안을 갖추면서 1군에서 잘 정착해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끝이 안 보이는 美..
[치매여행]<29> 피해야 할 극단논리..
[닥터박의 생활건강] 40-50대의 허들,..
[글로벌 인사이트]모바일 점수로 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