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오신환 사보임'으로 발칵 뒤집힌 국회
바른정당계 "文의장 뒷구멍 결재" 반발…한국당 채이배 의원실 점거
2019년 04월 25일 오후 14: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내용의 사보임을 허가한 것과 관련, 국회가 또 한 번 뒤집혔다.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 중인 문 의장은 25일 국회 의사국장으로부터 바른미래당의 사보임 신청서를 보고받고 결재했다.

같은 시각 당사자인 오 의원과 유승민·정병국·하태경·이혜훈 등 사보임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문 의장의 병실을 찾았으나 면회를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


오 의원은 "직접 만나 의견을 말씀드리겠다고 했음에도 저지해 놓고 뒷구멍으로 의사국장을 만나 결재했다"며 "헌정 역사상 있지도 않고 있을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 문 의장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오 의원의 말은 듣지 않고 저희들이 바로 옆에서 기다리는 상태에서 문 의장 스스로 국회법 위반 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의원은 헌법재판소에 사보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권한쟁의 심판 및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로 했다.

채 의원도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채 의원의 사개특위 출석을 막으려 국회의원회관 채 의원 사무실을 점거한 것이다. 채 의원은 이날 오전부터 사무실에 갇힌 신세를 벗어나지 못하다 오후 1시 10분경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여야 4당 합의대로 이날 중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의결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국회 내 비상 대기를 요청한 상태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글로벌 인사이트]경제는 살리고 정..
[닥터박의 생활건강] 피로, 우리 몸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