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패스트트랙' 운명의 날…선거제·공수처법 어디로?
한국당 정개특위·사개특위 회의장 점거…바른미래당은 사보임 논란
2019년 04월 25일 오전 09: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운명의 날이 밝았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이 25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시도한다.

4당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선거제도 개편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을 이날까지 정개특위, 사개특위에서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정개특위·사개특위는 이날 회의를 열 계획이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어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에 반발해 국회에서 농성 중이다.


한국당은 전날 밤 정개특위·사개특위 회의장에서 점거 농성을 시작했다. 회의 자체를 못 열게 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겠다는 의도다.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국회 본청 의사과 문턱을 지키고 있다. 사개특위 소속으로 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막기 위해서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당에서 민주적인 의사결정 절차를 거쳐 합의안이 추인됐기 때문에 소신은 존중하지만 일처리가 잘 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말했는데 설득이 안 됐다"며 "가능하면 (사보임 신청서를) 인편으로 접수하고 그게 어렵다면 팩스로라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사보임 신청서가 접수되면 즉시 결재할 것으로 보인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