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조양호 별세] 장례 3일차 美대사‧보잉사‧김연아 조문
오전 비로 인해 뜸했던 조문행렬 갠 오후부터 활발
2019년 04월 14일 오후 16: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식 셋째날인 14일에는 비가 내리는 가운데 해리 해리슨 주한 미국 대사, 보잉사, 김연아 등 각계각층 조문객들이 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빈소에 발걸음을 했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해 12월 미국 LA 뉴포트비치 별장에서 머물면서 병 치료에 전념했다. 하지만 이달 8일 폐질환으로 향년 7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떴다.

조양호 회장 빈소 3일차 전경 [한상연 기자]


그의 시신은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2일 오전 4시 4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운구, 오전 6시 30분께 빈소에 안치됐다.

조양호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 특실1호는 2016년 12월 고인의 모친인 김정일 여사의 빈소이기도 했던 곳이다.

장례 셋째날인 이날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탓인지 앞선 이틀간과는 다소 상반되게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조문객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첫날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황창규 KT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문희상 국회의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 재계와 정관계를 대표하는 유명인사 40여명이 조문했다.

이튿날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회장의 동생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 회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김영상 민주센터 상임이사 등 20여명이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

왼쪽부터 해리 해리슨 주한 미국 대사,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날 오전에는 이산 무니어 글로벌 세일즈마케팅 부사장과 크리스티 리즈 아시아‧태평양 세일즈마케팅 부사장 등 보잉사 관계자들과 해리 해리슨 주한 미국 대사와 대사관 관계자들이 빈소를 다녀갔다.

비가 그친 오후부터는 조문행렬이 활발해졌다. 오후 2시 30분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이어 오후 2시 40분에는 대한항공 전 임원 수 십 명이 줄지어 빈소를 찾아 조양호 회장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오후 2시 52분 과거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고인과 함께 협업한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김 사장은 1시간 넘게 조문한 뒤 오후 3시 58분 자리를 떴다.

오후 3시 3분에는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빈소를 찾았다. 약 5분간의 짧은 조문을 마치고 나온 김연아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말없이 빈소를 떠났다.

대신 김연아 측은 "평창올림픽 유치위원장님으로서 올림픽 유치를 위해 헌신하셨고, 유치 이후에도 성공적으로 치러지기 위해 많이 애쓰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국 동계스포츠를 위해 헌신하신 고인에게 감사드리고 다시 한 번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메시지로 심경을 전했다.

한편 장례 시작 후 이날 오후 4시까지 약 1천500명 이상의 조문객들이 조양호 회장의 빈소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양호 회장의 장례식은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진행된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이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더운 여름, 대상..
[글로벌 인사이트]농산물 구매 문제..
[글로벌 인사이트]21세기에 다시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