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국감 출석' 선동열 "오지환 선발, 내 생각이 맞다"
의원 추궁에 기존 입장 고수…"청탁 없었다"
2018년 10월 10일 오후 16:4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은 "오지환을 선발한 결정은 지금도 맞다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선 감독은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으로 출석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논란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선 감독은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혜택을 봤다는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청탁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날 김 의원은 일종의 블라인드테스트까지 준비했다. 이름을 가린 두 선수의 지난해 성적을 보여주면서 누구를 선택할 것인지 물었다. 선 감독이 "B선수의 기록이 좋다"고 하자 김 의원은 "A선수는 오지환이고 B는 김선빈"이라며 최근 3개월 성적으로 선발한 건 오지환에게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 이니냐고 추궁했다.

하지만 선 감독은 "시대의 흐름을 헤아리지 못한채 경기에만 이기려고 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면서도 "기록보다 현재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게 감독이이다. 선수 선발은 제 생각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또한 "어떤 감독이든 이름만 가지고 뽑는 건 아니라고 본다. 아시안게임 때도 무더운 날씨를 감안해 체력적인 부분을 고려했다"며 "8월은 KBO리그 페넌트레이스를 한창 치를 떄다. 베테랑들은 체력적으로 어려울 것 같아서 젊은 선수를 내세웠다"고 설명했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의 눈]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기자수첩] 금감원 국감의 소소한 변..
    [기자수첩]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괴..
    [글로벌 인사이트] 신흥 시장에 덮히..
    [치매여행]<14> 좋은 서비스는 돈에..
    프리미엄/정보
    아마존, 新먹거리로 '보험'에 주목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