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YG "강성훈 팬미팅 논란 유감, 조속히 문제점 해결"
대만 팬미팅 취소로 기소+팬클럽 운영진과 교제설 '곤혹'
2018년 09월 11일 오후 12: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젝스키스 강성훈이 대만 팬미팅 취소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11일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최근 강성훈 단독 팬미팅을 통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강성훈의 단독 팬미팅은 본인이 독자적으로 진행해왔다. 하지만 YG는 모든 사안을 자세히 알아보고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문제점들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대만 현지 매체들은 8~9일로 예정됐던 강성훈의 대만 팬미팅이 일방적으로 취소됐으며, 이로 인해 대만 주최 측에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팬들은 팬미팅을 진행한 팬클럽 후니월드 운영진의 허술한 진행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강성훈이 팬클럽 운영자와 교제 중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강성훈은 지난 10일 후니월드 공식 팬카페를 통해 "최근 떠도는 소문 중 운영자 관련한 건 소문은 소문일 뿐. 더 이상은 말할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은 언급할 가치가 없다. 확대 해석 삼가주기 바란다"고 일축했다.

또 대만 팬미팅이 취소 건에 대해서는 "손해를 보더라도 끝까지 팬미팅을 진행하려고 했으나, 대만 측이 우리를 속이고 진행한 부분이 있었다. 대만 정부에서 비자 발급을 거부한 것이 팩트"라며 "정리되면 이야기해주겠다"고 해명했다.

강성훈은 그동안 젝스키스에 대한 활동만 YG와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며. 팬미팅 등 개인적인 일정은 독자적으로 활동해왔다.

사진 조이뉴스24 포토DB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