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홍상수X김민희, 베를린영화제 참석…3년만 공식석상·굳건한 ♥
2020년 02월 26일 오전 08: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신작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하며 3년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5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도망친 여자'의 첫 공식행사가 진행됐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서영화는 공식 포토콜과 기자회견에 참석해 현지 취재진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홍상수 김민희 커플이 신작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영화제에 참석했다.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SNS ]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함께한 7번째 영화이자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연출작인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희)를 따라가는 영화다. 김민희, 서영화, 송선미, 권해효, 김새벽 등이 출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는 누구며 또 누구로부터 도망치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결정한 적이 없다. 결정할 수 있었지만 그 전에 멈췄다. 이 영화를 보고 관객이 느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영화의 모든 여자가 무엇인가로부터 도망친다. 수감되지 않으려고, 또는 불만족으로부터도 도망친다"고 설명했다.

또 홍상수 감독은 느린 이야기를 만드는 이유에 대해 "한국사회의 일반적 주제를 담지 않는다. 그게 내게는 굉장히 중요한 일이다. 나는 목적을 두고 무언가를 향해 다가가기보다는 내게 오는 것을 기꺼이 받아들인다"며 "한국사회의 일반화된 이야기를 내가 만들어야 한다면 높은 완성도의 작품으로 만들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3년 전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는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에 대한 깊은 신뢰를 전했다.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감독님이 써주시는 대본대로 잘 외워서 잘 전달하면 의미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 그래서 최대한 감독님이 쓰신 의도를 나름 파악해서 연기하려고 노력한다"며 "그 의도에서 벗어날 때는 감독님께서 잘 잡아주신다"고 밝혔다.

또 김민희는 "배우들 사이에서 발생되는 이야기가 있고, 서로의 반응이 있다. 그 반응에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일고 변화가 생기는 것 같다. 현장에서 상황을 숙지하고 감정에 집중한다"고 덧붙였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