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분노의 질주:홉스&쇼', 韓 정서 완벽 표현…이유 있는 번역 맛집
2019년 08월 20일 오전 10: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분노의 질주:홉스&쇼'가 영화 속 거침없는 대사와 티키타카 코미디 요소를 완벽하게 구현한 번역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분노의 질주:홉스&쇼'는 완벽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와 쇼(제이슨 스타뎀)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올여름 최고의 액션 빅매치다.

'데드풀2'를 통해 데이빗 레이치 감독과 환상의 시너지를 보여줬던 황석희 번역가는 '분노의 질주:홉스&쇼'의 번역을 맡아 한국 정서에 맞춰 완벽하게 표현하는 초월 번역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황석희 번역가와의 6문 6답은 '분노의 질주:홉스&쇼' 번역 작업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UPI코리아]


Q1. '분노의 질주: 홉스&쇼'를 번역하게 된 소감은?

"분노의 질주 시리즈 번역은 처음이라 걱정이 많았는데 기존 시리즈와의 접점이 크지 않아서 다행이었다."

Q2. 홉스와 쇼는 서로 다른 스타일만큼, 말하는 스타일도 억양도 굉장히 다르다. 미국 영어와 영국 영어를 동시에 번역하기 까다롭지는 않았나?

"쇼의 어투가 홉스에 비해 조금 더 고상한 편이다. 미국어와 영국어를 동시에 번역해서 까다로운 점은 없지만, 영국어는 늘 어렵다. 어휘와 표현도 낯설고. 이 작품에선 캐릭터 차이를 두기 위해 영국어 어휘와 표현을 일부러 더 가져다 쓴 느낌이라 쇼의 대사 대부분은 만만하지 않았다."

Q3. 홉스와 쇼가 주고받는 티키타카 대화가 굉장히 차지다. '안구에 오바이트' 같은 처음 보는 신기한 대사가 많았는데, 실제로 외국에서 흔히 사용하는 표현인가?

"한국에서도 실생활에서 지상렬 씨처럼 서술형 드립을 구구절절 하는 사람이 없듯이 외국에서도 마찬가지다. 이 영화에 나온 드립들은 대부분 개그를 위해쓰여진 것들이라 실생활에서 쓸 일은 없다. '안구에 오바이트한다'는 표현은 직역하면 '눈에 토를 한다'인데, 어휘를 더 재밌게 써보자 하고 만들어 본 예 중 하나다."

Q4. 이번 작업을 하면서 가장 고민했던 번역이 있다면?

"'마이크 페니스몰', '마이 페니스몰' 말장난이 가장 어려웠다. 발음으로 하는 말장난인데 이름을 아예 한국식으로 바꾸자니 몇 번 반복해서 나오는 이름이라 그렇게 쓸 순 없었다. 그리고 미국욕, 영국욕에 관한 조크도 있는데 번역 자체가 불가능하더라. 가끔 미국인이 영국 악센트나 표현을 어색해하는 조크가 나오면 그렇게 곤란할 수가 없다. 영국어를 한국 사투리로 번역하지 않는 이상 미국어와 영국어의 이질감을 표현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쇼의 어투를 한국 사투리로 쓸 수도 없는 노릇이고. 번역이 불가능한 것은 어쩔 수 없이 음차로 쓰는 방법을 택했다."

Q5. 이번 작업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대사가 있다면?

"넌 세상 모든 기술을 가졌을지 몰라도 우리에겐 심장이 있어(You may have all the technology in the world. We have heart)"

Q6. '데드풀 2'에 이어 '분노의 질주: 홉스&쇼'로 데이빗 레이치감독의 작품과 재회한 소감은 어땠나?

"데이빗 레이치는 '존 윅'과 '아토믹 블론드'에서도 만났던 감독인데 두 작품은 '데드풀 2'와 톤이 많이 다르길래 개그를 많이 사용하는 성향은 아닌 줄 알았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를 보니 '데드풀 2'의 개그감이 누구한테서 나왔는지 알 것 같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