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뉴스피플
[신년사] 이효성 위원장 "신뢰받는 방송통신으로 혁신"
불공정 관행과 불합리 제도 개선, 정책 실효성 제고에 집중
2018년 12월 31일 오후 16:0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해관계가 첨예한 과제들을 공론화시켜서 소통을 통해 모아진 의견을 바탕으로 정책을 마련하고자 노력했다. 새해에는 그렇게 만들어진 정책들을 차질 없이 실행 하는 데 집중하겠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31일 신년사를 통해 새해에는 정책 실행력을 높이겠다고 다짐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한 해 동안 방송통신위원회는 생활 속의 불편부터 하나씩 해소하면서 그간의 불공정한 관행과 불합리한 제도를 바로잡아 나가기 위해 힘썼다"라고 평가했다.

이를 위해 이 위원장은 3가지 과제를 발표했다. 우선 신뢰받는 방송통신이 되도록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편해서 공정성과 독립성을 높이고 재원구조가 보다 투명해질 수 있게 하겠다"라며, "환경변화에 따른 방송통신 분야의 자구노력이 국민 여러분께 약속되고 제대로 이행될 수 있게 점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지난 연말과 같은 통신이나 방송 장애가 또 다른 재난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방송통신 재난 예방과 대응체제를 공고히 하겠닥고 덧붙였다.

방송통신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계획도 수립했다.

이 위원장은 "중소사업자와 대규모사업자, 국내사업자와 글로벌 사업자가 차별받지 않고 함께 성장할 수 있게 하는데 주저하지 않겠다"라며, "라디오, UHD 방송과 함께 위치정보사업과 같은 신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한 사업들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남북 간 방송통신 교류와 방송 한류의 확산을 위한 지원도 늘려 나가겠다고 첨언했다.

마지막으로 이용자의 권리와 편익을 더 넓게 보호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위원장은 "불법 유해물이나 개인정보 유출의 불안 없이 온라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조하고 철저히 감시하겠다"라며, "통신요금 절감을 위한 참고가 되는 가격비교 정보를 늘리고 결합상품을 이용하면서 발생하는 부담은 줄여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통신분쟁조정위원회를 신설해 보다 편리하고 신속하게 분쟁이 해결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 위원장은 "방송통신 융합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출범한 지도 10년이 지났다"라며, "국민 여러분이 정책 변화를 느끼고 정책의 성과를 실생활에서 누릴 수 있도록 속도를 내겠다"라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