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보안/해킹
트렌드마이크로 "지난해 6천100만 건 랜섬웨어 차단"
기업 네트워크 접근 권한 등 판매하는 '서비스형 접근' 경향 부각
2020년 02월 26일 오후 18: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트렌드마이크로가 지난해 6천100만 건 이상의 랜섬웨어 공격을 차단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전년보다 10% 늘어난 수치나, 신종 랜섬웨어 군은 57% 줄어들었다. 헬스케어 산업은 여전히 주요 타깃이 됐으며, 700개 이상의 기업이 공격을 받았다. 미국의 경우 최소 110개 주, 연방 정부 및 기관들이 랜섬웨어로 인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랜섬웨어 조직들은 공격 프로세스를 발전시키기 위해 타 조직들과 손을 잡는 양상을 보였다. 범죄 조직들이 기업 네트워크 접근 권한을 대여해주거나 판매하는 '서비스형 접근(Access as a Service)' 트렌드가 강화되는 탓이다. 이런 서비스는 기업 서버 호스트와 가상사설망(VPN)에 대한 접근권한을 제공하는 최고가 상품이 포함되며, 3천~2만 달러 사이에서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지난해 탐지된 랜섬웨어 관련 위협은 약 6천113만2천338건을 기록해 전년 5천547만5건 대비 약 10% 증가했다. [자료=트렌드마이크로 보고서]


미국 텍사스 주 22곳의 지방 정부 기관에 조직적인 공격을 가하고, 총 250달러(한화 약 30억 4천만원)를 요구한 소디노키비(Sodinokibi) 랜섬웨어 운영자들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존 클레이(Jon Clay) 트렌드마이크로 글로벌 위협 커뮤니케이션 디렉터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이제 보편적인 이상향이 됐지만, 구식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레거시 시스템, 패치 되지 않은 취약점 등 기본적인 보안 태세가 갖춰지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이는 빠르게 이익을 쟁취하려는 랜섬웨어 공격자들에게 최상의 조건"이라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