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보안/해킹
기업 32%만 보안 예산 편성…랜섬웨어 사고 가장 많아
'2019년 정보보호 실태조사' 결과
2020년 02월 26일 오후 15: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국내 기업 10곳 가운데 3곳 정도만이 정보보호 예산을 편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침해사고 유형으로는 여전히 랜섬웨어가 가장 높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9년 정보보호 실태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9천5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정보보호 예산을 편성한 기업은 32.2%로 나타났다. 규모가 큰 기업일수록 정보보호 예산 보유율이 높았다. IT예산 중 정보보호 예산을 1% 미만으로 편성한 기업은 20.2%로 전년보다 5%포인트 감소했으며, 5% 이상 편성한 기업은 2.9%로 1.2%포인트 증가했다.



기업은 침해사고 예방을 위해 정보보호 제품 이용(93.5%), 보안패치 적용(85.8%), 보안점검(85.1%), 시스템 로그 및 데이터 백업(52.6%), 정보보호 서비스 이용(42.5%) 등의 조치를 취했다.

침해사고를 경험한 기업 비중은 2.8%였으며 침해 유형으로는 랜섬웨어가 54.1%로 가장 높았다. 악성코드는 39.5%로 8.2%포인트 감소했으나, 해킹은 13.7%로 9.3%포인트 증가했다.

12~69세의 개인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30대가 정보보호 중요성에 관한 인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은 침해사고 예방 차원에서 주로 백신 프로그램 업데이트(92.6%), 정보보호 제품 이용(87.9%), 운영체제 보안 업데이트(84.6%), PC 비밀번호 설정(79.5%), 데이터 백업(50.7%) 등의 조치를 취했다.



데이터 백업 방법으로는 PC의 경우 USB메모리·외장하드(81.8%)를, 모바일은 클라우드 서버(75.8%)를 이용했다. 침해사고 유형은 악성코드 감염(2.7%),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1.8%)가 많았다.

또한 인터넷 이용자의 4.1%가 IP카메라를 이용했으며, '영상정보 노출에 따른 주거침입, 성범죄 등 2차 범죄'를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보보호는 방심할 경우, 지능화·고도화된 사이버공격으로 막대한 금전·경영상의 손실을 볼 수 있으므로 항상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국배 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